홈
홈회원가입고객센터사이트맵English
전체 980px
left - 204px
center - width:460px;margin-left:10px;
right - width:296px;margin-left:10px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지식센터

HOME 지식센터 주간뉴스레터
지식센터 > 주간뉴스레터
No. 제목 작성일 조회수
1132
서울에 사는 주부 이 모 씨(58)는 살림이 빠듯해 생활비를 벌려고 일자리를 알아보지만 마땅치 않다. 남편은 다니던 직장에서 퇴직 후 다른 일자리를 구했지만, 소득이 삼 분의 일로 줄었다.
2018-11-12 325
1131
경기도 화성 시 향남 읍에서 화성서부 아버지학교 47기 홍보가 시작되자 문의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회사와 공장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라 젊은 아버지들 72명이 지원했다. 봉사자들은 섬김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2018-11-05 250
1130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이 매우 오묘해서 잘 알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이해하는 것도 힘들다는 것을 은유적으로 참 잘 표현했다고 생각됩니다.
2018-11-05 156
1129
"지난 4주 내내 즐거웠고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어제 받은 좋은 선물을 들고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과 즐겁게 교회 다녀왔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다니겠습니다." 전주 53기 아버지학교 수료식을 마친 다음날, 28일 일요일 53기 정일신 진행자가 받은 문자 메시지다.
2018-10-29 209
1128
“우리 남편은요, 제가 대화 좀 하자고만 하면 설거지하러 가요. 그러고는 ‘나 같은 남편 있으면 나와 보라고 해’하고 큰소리친다니까요.” 어느 40대 중년의 아내가 한 말입니다.
2018-10-29 339
전체 건수 : 1152건
1  2  3  4  5  6  7  8  9  10 
쓰기
[user.level=10] [목록=10] [보기=10] [쓰기/수정=5] [답글=0] [코멘트=7] [skin=default]
아버지학교소개 후원안내 지역지부장 오시는길 고객센터 사이트맵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페이스북 트위터
우 06752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 27길 7-11 6층(양재동 70-2 대송빌딩 4층)      대표전화 02)2182-9100      Fax. 02)529-9230
Copyright © 1995-2008 (사) 두란노아버지학교운동본부. All rights reserved.father@father.or.kr
두란노아버지학교운동본부
[/cms/board/jsp/default/list.jsp]
gConfig.imageSvr=[] sessionScope.user.level=[10]
servlet_path=[/board/list.action]
queryString=[id=newsletter&sm=060200&p_del_chk=N&pageNum=5]
queryString=[id=newsletter&sm=060200&p_del_chk=N&pageNum=5;jsessionid=CF5E35F429E62DF214D8ADCC6B0E257A]
[%2Fboard%2Flist.action%3Fid%3Dnewsletter%26sm%3D060200%26p_del_chk%3DN%26pageNum%3D5]
jsp=[/cms/board/jsp/default/list.jsp]
CONTEXT_PATH=[]
admin_page=[false]
sessionScope.user.userid=[]

Trace